본문내용 바로가기
WSJ, “사우디, 美에 원유증산 의향 전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0-07 09:33:53   폰트크기 변경      
이스라엘 합의 담보 포석…OPEC, 중장기 석유 수요 전망치 올릴 듯


[대한경제=봉승권 기자]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간 6일 양국 관리를 인용해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백악관에 내년 초 원유 생산을 늘릴 수 있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사우디 측은 시장 상황에 따라 생산량을 결정 것이란 입장도 덧붙였다. 이번 논의가 유가를 낮추기 위한 장기적 합의는 아니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우디가 이스라엘을 인정하고, 그 대가로 미국과 방위 협정을 맺는 합의를 추진하고 있는데, 미국 의회의 호감을 사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우디는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의 대가로 미국에 상호방위협정 체결과 원전 건설을 위한 우라늄 농축 허용 등 지원을 미국에 요구해왔다.

사우디와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공을 들이는 핵심 외교정책 중 하나다.

그러나 이 같은 상호방위조약 체결을 두고 미 의회의 문턱을 통과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2018년 사우디의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의혹 등 인권 문제와 관련해 미국 의회에서는 사우디를 신뢰할 만한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한 상태다.

다만 이번 논의는 사우디의 태도 변화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지난해 바이든 행정부는 자국 내 인플레이션을 잡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 효과를 키우려고 사우디에 원유 증산을 요청했다.

그러나 사우디는 미국의 되풀이된 요청과 압박을 묵살했으며 이 과정에서 오랜 세월 석유와 안보를 맞바꿔온 양국 간 긴장을 드러낸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오는 9일 발표할 보고서에서 중장기 석유 수요 전망치를 올린다고 로이터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다만 전망치 상승폭은 소폭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다.


봉승권 기자 skbong@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자본시장부
봉승권 기자
skbong@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