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해남 ‘솔라시도’에 25개 데이터센터 모은 집적단지 조성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08-24 10:32:31   폰트크기 변경      
2037년까지 태양광 기반 최대 1GW 규모 10兆 투자


[대한경제=김태형 기자] 전남 해남 산이면 일대 ‘솔라시도(SOLASEADO)’에 국내 대기업과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25개 데이터센터를 한데 모아놓은 집적화 단지가 조성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전남 해남군 기업도시 솔라시도 홍보관에서 전라남도, 해남군, 한국전력, 전남개발공사 및 7개 투자기업과 해남군 산이면 구성리 일대에 데이터센터 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투자 기업은 삼성물산, LG CNS, NH투자증권, 보성산업, ㈜TGK, 코리아DRD, 데우스시스템즈 7곳이다.

전남 및 전남개발공사는 재생에너지가 데이터센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7개 투자 기업은 데이터센터 집적화 단지를 조성해 40메가와트(MW) 규모의 데이터센터 25동을 오는 2037년까지 단계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총 목표 규모는 1기가와트(GW)에 달한다. 2027년까지 부지와 도로를 조성해 데이터센터 5동을 유치하는 것이 1단계다.

위치는 국내 단일 태양광발전소 가운데 최대 규모의 설비용량(98㎿hㆍ메가와트)과 세계 최대 용량(306MWh)의 에너지저장장치(ESS)라는 타이틀을 보유한 ‘태양의 정원’(158만㎡)의 남쪽이다.

전남 지역은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하고 상대적으로 전력 계통 여력이 많아 RE100(재생에너지 100%) 달성의 적지로 꼽힌다.

작년 말 기준 우리나라의 태양광 발전 설비용량 20.9GW 중 호남 지역 용량은 8.8GW로 전체의 40%를 넘었다.

이호현 산업부 전력정책관은 “수도권에  밀집된 데이터센터가 지방으로 원활하게 분산될 수 있도록 지원 전담반을 구성해 전력 공급 및 행정 지원 등을 포함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kth@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건설기술부
김태형 기자
kth@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