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美, 中기업 42곳 제재…“러에 美기술 군사용반도체 등 공급”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0-07 11:52:52   폰트크기 변경      
미중정상회담 추진 와중에 수출 통제 명단에 무더기 등재

미국이 러시아 군사 부문을 지원했다는 등의 이유로 중국 기업 40곳 이상을 무더기로 제재했다.

미국 상무부는 6일(현지시간) 러시아 군과 방위 산업을 지원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 기업 42곳을 포함한 49개 외국 법인을 수출 통제 대상에 새롭게 올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제재 대상 기업들은 러시아 방위 부문과 연계된 러시아 기업들에 미국 기술이 관여된 물품을 제공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상무부는 밝혔다.

중국 기업 외에 핀란드, 독일, 인도, 터키, 아랍에미리트(UAE), 영국 등의 다른 외국 기업 7곳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일명 ''블랙리스트''로 불리는 수출통제 리스트에 이번에 등재된 일부 기업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민간 부문을 공격할 때 미사일이나 드론을 정확하게 유도하는데 사용하는 미국산 반도체 기술을 러시아 측에 공급했다고 상무부는 지적했다.

이와 관련, 홍콩 매체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과 중국 본토 반도체 부문 기업들이 이번 제재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매튜 액설로드 미 상무부 수출 집행 담당 차관보는 이날 조치에 대해 "만약 러시아 국방 부문에 미국 고유 기술을 제공하면 우리는 그것을 찾아내 조치를 취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는 외국 회사들을 수출통제 리스트에 올려 관리한다.

이 리스트에 들어간 외국 기업에 물자를 수출하려면 미국 정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사실상 허가받기는 어렵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러시아에 드론 부품을 공급했다는 이유로 중국 기업 11곳을 지난달 수출통제 명단에 등재한 바 있다.

중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무더기 제재는 내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미중 정상회담이 논의되고 있는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지난달 북러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대(對) 러시아 무기 공급이 본격 시작됐다는 관측이 제기된 상황에서 중국이 대러 군사지원에 나서지 못하도록 ''경고''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일 수도 있어 보인다.

특히 이달 중순 중국이 주최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 계기에 중러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중국에 무언의 경고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이 미국 의도였을 가능성이 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7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힌 입장에서 "미국은 짧은 시간 안에 또다시 러시아와 관련한 이유를 들어 중국의 일부 기업을 수출 통제 리스트에 올렸다"며 "미국은 국가 안보(개념)를 확장하고, 수출 통제 조치를 남용해 중국 기업에 대해 멋대로 일방적 제재와 ''확대 관할''(long-arm jurisdiction)을 실시했다"고 했다.

대변인은 "이는 전형적인 경제적 강압이자 일방주의적 패권주의 행태"라며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즉시 잘못된 처사를 바로잡고 중국 기업에 대한 비합리적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며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굳게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프로필 이미지
자본시장부
봉승권 기자
skbong@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