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文 “부동산 정책 2019년 6월까지 선방…이후 정책에 실책·실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0-07 14:59:44   폰트크기 변경      


문재인 전 대통령은 7일 자신의 집권 시절 부동산 정책과 관련, “무엇보다 정책의 신뢰를 잃은 게 뼈아프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전임 정부에서 부동산 정책을 이끈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저서 ‘부동산과 정치’를 추천하면서 이같이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은 “저자가 부동산 정책을 담당했던 2019년 6월까지는 과잉 유동성에 따른 세계적 부동산 가격 급등 속에 한국이 비교적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음 해부터 코로나 대응을 위한 돈 풀기로 부동산 가격이 폭등했고 한국도 예외가 아니었다”며 “사상 초유의 상황이 있었지만, 정책과 실책에 실기가 있었고, 여론이나 포퓰리즘에 떠밀린 부분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실장의 저서에 대해선 “부동산 정책을 담당한 상징성 때문에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공격하는 사람들의 표적인데, 스스로 책임을 피하지 않고 고통스러운 책을 썼다”며 일독을 권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어떻게 평가하든 성찰과 교훈이 되길 바란다”며 “부동산 문제에 대한 그의 소회는 나의 소회와 같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대통령이라면 국민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게 온당한데, 가장 큰 실책이었던 부동산 정책을 두고 개인 SNS에 구구절절 면피성 글을 올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초록은 동색”이라며 “지난 정권 내내 그 어떤 실패한 정책에서도 딴 세상 인식이 가득한 자화자찬을 늘어놓은 문 전 대통령과 참모들을 보면서 나라를 맡아서는 안 됐을 그릇이었음을 한탄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이쯤 되면 ‘잊히기 싫다’고 솔직히 고백하시라”며 “국민께 참회하는 모습 없이 참모의 저서 홍보를 이용해 자신을 이슈화하는 문 전 대통령을 어찌할 것인가”라고 비난했다. (연합)

프로필 이미지
자본시장부
봉승권 기자
skbong@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