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中 국경절연휴 주택거래 전년 대비 17% 하락..."부양책에도 관망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0-08 13:43:12   폰트크기 변경      

[대한경제=오진주 기자] 추석과 국경절 대목을 앞두고 소비심리가 개선되는 시기가 왔지만 중국의 부동산 시장은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8일 중국 부동산 시장연구 조사기관 중즈연구원의 조사를 인용한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해 국경절 연휴(9월 29일∼10월 6일) 기간 중국 35개 주요 도시의 하루 평균 주택 거래 면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 줄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24% 감소했다.

부동산 조사업체 주거연구센터도 지난달 중국 내 중점도시 20곳의 신축 주택 거래는 7만1463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4.4% 줄었다고 밝혔다.

중국 부동산정보공사(CRIC) 또한 중국 상위 100대 부동산 기업의 지난달 매출액이 4042억7000만위안(약 74조6000억원)으로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는 추석과 국경절을 앞두고 소비가 늘어나는 9~10월을 ‘금구은십(金九銀十)’이라고 부른다. 이 기간에는 집을 장만하는 사람들도 는다.

하지만 헝다 등 중국의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지는 등 경제위기론이 대두되면서 부동산 시장에 대한 불안 심리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중국 당국이 부동산 시장 살리기에 나섰지만 아직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은 부동산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정책을 시행하라는 방침을 내놨고, 보유주택 규제 완화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하 등의 조치가 시행됐다.

중즈연구원 측은 “부동산 시장 지원 정책이 효과를 내고, 주택 교체 수요가 늘면서 올 4분기에는 베이징, 상하이 등의 부동산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며 “다만 중소 도시 부동산 시장 회복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진주 기자 ohpearl@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산업2부
오진주 기자
ohpearl@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