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B증권, 어려운 금융용어 순화…'쉬운 언어 글쓰기 가이드' 출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1-27 09:52:31   폰트크기 변경      

사진:KB증권


KB증권은 고객 눈높이에 맞춘 친화적인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KB증권만의 글쓰기 대원칙이 담긴 '쉬운 언어 글쓰기 가이드'를 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글쓰기 방향성과 원칙, 기존 어려운 금융용어의 대체 용어·표현 가이드를 제공함으로써 어렵고 추상적인 전문용어가 아닌 친절하고 신뢰감 있는 보이스앤톤으로 전달하겠다는 취지다.

가이드는 리서치, 상품안내서, 오늘의 콕 등 KB증권의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여러 콘텐츠 중 어려운 금융상품과 표현을 일상적인 언어로 바꿔 진입장벽 없이 일관되게 전달되도록 '사용자 중심'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예컨대 ‘금리’의 경우 금리변화 추이, 금리동향 등 일반적인 금리를 설명할 때는 ‘금리’를 사용하고 발행어음, 환매조건부채권(RP),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각 상품의 구체적인 실제 수익률을 설명할 때는 ‘약정수익률’로 대체하는 방식이다.

또 발행어음, CMA, 디폴트옵션 등 증권사 주요 상품들의 정의를 통일해 고객이 이해하기 쉽도록 제공하고 국립국어원 기준 맞춤법 및 띄어쓰기, 표기법부터 혼동하기 쉬운 외래어와 올바른 높임말 등 콘텐츠의 신뢰도를 높이고 정확하게 전달하도록 정리했다.

아울러 콘텐츠 주요 생산 부서 직원들이 ‘쉬운 언어 글쓰기 가이드’를 활용해 고객 친화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교육도 진행했다.

하우성 KB증권 플랫폼총괄본부장은 "이번에 제작한 콘텐츠 언어가이드를 기반으로 초보 투자자부터 MZ 투자자까지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주식투자나 금융상품이 어렵게 느껴지지 않고 더 친근하게 고객에게 다가가는 것을 목표로 향후 KB 마블(M-able)을 포함해 비대면 채널의 문장 표현까지 고객 친화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자본시장부
김진솔 기자
realsound@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