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불황에 일찍 찾아온 한파까지...방한용품 판매↑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3-12-01 14:59:48   폰트크기 변경      

이미지:인터파크쇼핑 제공

[대한경제=오진주 기자] 지속되는 경기 불황에 한파까지 빨리 찾아오면서 방한용품 판매량이 늘고 있다.

1일 인터파크쇼핑에 따르면 지난달 11~29일 기모제품과 털 슬리퍼 등 방한용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0% 증가했다. 판매 수량은 334%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패션 소품인 바라클라바 매출이 같은 기간 2500% 증가했다. 바라클라바는 넥워머와 모자(hood)가 합쳐진 제품으로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어 핫팩이 741% 늘었고, 털 슬리퍼는 705% 증가했다. 무릎담요도 423% 신장했으며, 어그부츠도 356%의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 특가로 선보인 직구 제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이 밖에도 겨울 캠핑을 즐기는 캠핑족이 늘면서 난로가 322% 증가했고, 내의는 178% 늘었다. 뒤이어 기모 처리 의류와 잡화류는 148%, 경량 패딩은 118% 증가했다.

장덕래 인터파크커머스 마케팅실장은 “지난해와 비교해 추위가 빨리 찾아오면서 방한ㆍ난방용품 주문량이 초겨울부터 많이 증가했다”며 “난방비 폭탄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이 실내 온도를 낮게 유지할 수 있는 제품을 찾는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진주 기자 ohpearl@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산업2부
오진주 기자
ohpearl@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