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서울 신축 분양 경쟁률, 지난해보다 2.7배 올라…지방은 '참패'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4-05-13 09:13:59   폰트크기 변경      


[대한경제=김현희 기자] 올해 분양한 단지 중 절반 이상이 청약 미달에 시달렸다. 서울 분양 아파트의 1순위 경쟁률은 1년 전보다 2.7배 올랐는데, 지방은 흥행 참패를 기록중이다.

13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올해 들어 총 99개 단지가 1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했는데,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이 전국 기준 4.6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6.8대 1보다 낮아졌다. 서울 분양시장은 올해 124.9대 1로 지난해 같은 기간(45.6대 1)보다 2.7배 높아졌다. 반대로 지방 분양은 저조한 성적을 보이면서 전국 평균을 낮춰버렸다.

올해 청약 진행한 99개 단지 중 52개 단지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대 1 미만이었다.

52개 단지 중 69%(36개 단지)가 지방에서 공급됐고, 지역별로는 울산(0.2 대1), 강원(0.2 대1), 대전(0.4 대1), 경남(0.4 대1), 부산(0.8 대1)이 미달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분양시장은 이와 달리 청약수요들의 쏠림 현상이 이어졌다. 올해 서울에서 청약을 진행한 단지는 총 6개 단지로 모두 1순위에서 청약 접수가 마감됐다. 서울의 올해 3.3㎡당 평균 분양가는 7896만원으로 지난해(3017만원)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3.3㎡당 1억원 이상의 분양가에 공급된 광진구 포제스한강이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렸고, 서초구와 강동구 등 고급 주거지 위주로 분양이 진행되며 전체 분양가가 높아졌다.

서초구 메이플자이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3.3㎡당 6831만원에 공급되자 가격경쟁력까지 높게 평가받으며 성공적으로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81가구 모집에 3만5000명 이상의 청약수요자가 몰려, 1순위 평균 4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 외 경희궁유보라(서울 서대문구)가 124대 1, 더샵둔촌포레(서울 강동구)가 93대 1로 그 뒤를 이었다.

지방에서도 분양 흥행 단지가 있었다. 서신더샵비발디(전북 전주)는 55.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지방 공급 단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대구에서도 지난 4월 청약 접수를 진행한 범어 아이파크는 82가구 모집에 1256명의 수분양자가 몰리며 평균 15.3대 1의 청약경쟁률을 나타냈다. 청약 결과가 좋았던 원인으로는 입지적 장점이 꼽힌다.

직방 관계자는 "최근 분양 전망이 개선되고 있긴 하지만 입지, 분양가 등에 따라 청약시장의 옥석 가리기는 더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7개 단지는 수도권 공급 단지로 수도권 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지만 수도권, 지방 여부가 아닌 향후 차익 실현 가능성 및 입지적 장점이 청약 성적을 가릴 주요한 요소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현희 기자 maru@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부동산부
김현희 기자
maru@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