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역세권 신축 분양, 청약 경쟁률 두 자릿수 넘겨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4-05-30 11:25:15   폰트크기 변경      


[대한경제=김현희 기자] 장기적인 고금리, 고물가 상황으로 위축된 분양시장이지만 두 자릿수 이상의 경쟁이 치열한 현장들은 쉬지 않고 나오고 있다. 실수요자들의 새 집을 통한 내 집 마련 욕구는 꺾이지 않는 셈이다.

3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월~5월(5월 30일)까지 전국에서 총 121개 단지가 분양에 나섰으며 5만931가구가 일반분양(특별공급 제외) 됐다. 이 중 경쟁률 1대 1 이상을 기록한 단지는 총 59곳이었으며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14곳으로 집계됐다.

특히,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14곳 가운데 12곳은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전국에서 미분양 가구가 가장 많다는 대구에서도 지난 4월 분양한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 역세권 단지인 대구범어아이파크도 1순위에서 두 자릿수 청약률(15.32대 1)이 나왔다.

이처럼 역세권 단지들은 편리한 교통 인프라로 접근성이 뛰어난데다 역 주변에 형성되는 상권 등 다양한 편의시설들로 생활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당연히 집값에도 역세권은 좋은 영향을 끼쳐 역세권 단지들은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아파트 실거래가 사이트 아실에 따르면 최근 1년 사이 부산 동래구 일대에서 전용면적 84㎡ 기준, 10억원 이상 거래된 사례는 딱 2건 나왔다. 온천동 미남역(3,4호선) 앞 동래래미안아이파크(10억3500만원)와 사직동 사직역(3호선) 앞 롯데캐슬더클래식(10억2800만원)으로, 비역세권 단지들보다 수천만원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충남 아산신도시 일대에서는 수도권 전철 1호선 탕정역에서 멀어질수록 실거래 가격이 최대 1억원 안팎의 차이가 나타난다. 아산신도시 내 탕정역 역세권 단지인 신영한들물빛도시 지웰시티 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는 7억원대 거래됐으나 비역세권인 단지들은 5억원대 후반에 거래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역세권 입지는 모두에게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희소가치가 높다. 운 좋게 지하철이 주변에 신설될 수도 있겠지만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수요자들이 계속 찾게 되면 자연스럽게 생활 인프라도 더 확충, 정주 여건은 더욱 좋아져 역세권 아파트들이 랜드마크가 되는 경우도 많다”라고 말했다.


김현희 기자 maru@

〈ⓒ 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부동산부
김현희 기자
maru@dnews.co.kr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대한경제i
법률라운지
사회
로딩바